파워볼분석 파워사다리 파워볼그림 홈페이지 사이트

한가위 연휴를 지배한 것은 코로나가 아닌 ‘나훈아’였다.
추석 전야(前夜)인 지난달 30일밤 KBS2TV에서 방영된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의 여운과 열기는 연휴 내내 이어졌다. 전국 시청률 29.0%(닐슨코리아 조사 결과)라는 근래 보기 드문 기록은 물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마다 “눈물이 난다” “왜 가황(歌皇)이라 부르는 줄 알겠다” 등 찬사가 넘쳤다. 또 “역사책 봐도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 위해 목숨을 거는 거 못 봤다” 등 공연 중 그가 남긴 각종 발언은 어록처럼 온라인을 휩쓸었다.
결국 “재방송은 없다”고 공언했던 KBS는 3일 사실상 재방송 격인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 만의 외출’을 급하게 편성했고, 이 방송도 시청률 18.7%를 기록했다.
이처럼 대한민국이 닷새간의 연휴 동안 이렇게 나훈아에 푹 빠지게 된 이유는 뭘까.

30일 방송된 KBS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방송캡처]
①15년만의 외출과 신비감=이번 공연은 나훈아가 15년만에 선 방송무대였다. 서정민갑 대중음악평론가는 “나훈아는 일찍부터 강력한 팬덤을 가진 가수로, 어쩌다 한 번씩 대형 콘서트를 하면 순식간에 매진되기로 유명했다”며 “그가 평소에 나왔어도 시청률이 10%는 기본으로 나왔을 텐데, 15년 만에 맘먹고 대형 무대를 펼친다고 하니 화제가 집중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도 “30일밤이 되니 주변 사람들은 물론 SNS마다 ‘나훈아가 나온다더라’며 난리가 나더라. 그가 쌓은 실력과 명성이 아니면 불가능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공연은 파워볼양방계산기 배·기차·용·불 등이 총동원된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나훈아는 “공연을 하면서 서로 눈도 좀 쳐다보고, 거기다 ‘오랜만입니다’라고 손도 잡아야하는데, 눈빛도 잘 보이지도 않고 어쩌면 좋겠노”라며 비대면 공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무대 위의 퍼포먼스는 객석의 빈 자리를 느낄 수 없을 만큼 손색 없었다. 두루마기 한복 차림부터 민소매 티셔츠, 찢어진 청바지까지 다양한 의상을 선보이며 30여 곡을 열창했다.

30일 방송된 KBS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방송캡처]
②트로트 열풍과 진짜 가수=최근 불어닥친 트로트 열풍과 맞물렸다는 평도 있다. 김일겸 대중문화마케터는 “사회 전반에 걸친 트로트 인기의 영향도 있었다. 과거라면 잘 보지 않았을 젊은 세대까지 사로잡은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최근 등장한 트로트 가수들은 깊이를 전달하기엔 아직 덜 숙성되고, 예능프로 인증업체놀이터그램에 다수 출연하면서 연예인같은 이미지를 갖고 있다면, 나훈아는 그야말로 ‘가수는 이것이다’라고 보여주면서 신선한 자극과 충격을 줬다“고 덧붙였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깊이’의 차이를 꼽았다. 그는 “트로트는 가사가 차지하는 서사가 매우 중요하다”며 ”최근 아이돌의 짧고 반복적인 가사나 젊은 가수의 표현력으로는 트로트가 가진 절절한 정서를 읊는다는 것이 한계가 있다. 나훈아라는 관록있는 70대 가수의 입을 통해 전달됐기 때문에 이러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30일 방송된 KBS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방송캡처]
③‘어른’에 대한 그리움=곽금주 서울대 교수는 나훈아 돌풍의 이유로 ‘어른’과 ‘권위’도 꼽았다. 곽 교수는 “나훈아가 화제가 된 것은 소신 발언을 했다는 점”이라면서 “그런데 이 분은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는 자유로운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여야 지지층에서 그의 발언을 네거티브로 받아치지 못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곽 교수는 “사회가 양극화되면서 갈등이 첨예해지니까 모두가 자기만 옳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과거 김수환 전 추기경처럼 파로리배팅법 모두가 존경하고 말씀을 귀기울일만한 어른에 대한 그리움이 더 강해지고 있는데, 나훈아라는 존재가 바로 그 지점을 파고들었다”고 말했다.

공연 중간중간 나훈아는 노래 만큼이나 여운이 긴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신곡 ‘테스형’을 부른 뒤엔 “(소크라)테스형에게 세상이 왜 이러냐, 세월은 왜 흐르냐고 물어봤는데 모른다더라. 이왕 세월이 흐르는 거, 우리가 끌려가면 안된다.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아야 한다”며 인생 선배로서의 조언을 했고,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사람은 못봤다. 바로 여러분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 여러분 긍지를 가지셔도 된다. 분명히 코로나 이겨낼 수 있다”라며 코로나에 지친 국민을 위로하기도 했다. KBS를 향해서는 “이것저것 눈치 안 보고 정말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됐으면 좋겠다”는 쓴소리까지 냈다.

김일겸 대중문화마케터는 “여느 트로트 가수처럼 한가위 국민을 위로하겠다며 재미있고 웃기는 이야기를 하는 대신 작정을 하고 준비한 발언을 갖고 나왔다. ‘내 공연을 본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주겠다’는 마음이 간절하게 느껴졌다”며 “노래를 하는 마음 자체가 다르다 보니 관객들에게도 그의 진심이 받아들여진 사설먹튀검증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 예능PD는 “역설적으로 ‘늙음’과 ‘나이’로 과시하는 게 아니라 실력으로 사회를 압도할 수 있는 거장이 그만큼 적다는 방증”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④TV는 또 보여줄 수 있을까=이번 나훈아의 공연이 남긴 가능성과 과제도 만만치 않다. 공연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오랜만에 수신료가 아깝지 않았다” “TV에 볼거리가 있으면 언제든 다시 TV로 돌아온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전문가들의 반응도 다르진 않았지만 한계도 지적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최근 유튜브나 넷플릭스 등에 빼앗긴 시청자를 어떻게 되찾아올지 대안을 보여준 공연”이라며 “재방송을 하지 않은 승부수도 먹혔다”고 말했다.

3일 방송된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 만의 외출’(KBS2). [방송캡처]
다만 김일겸 대중문화마케터는 “이런 대형쇼를 매번 방송국이 기획하고 진행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심지어 이번에는 나훈아가 출연료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제작비를 아꼈을 텐데, 계속 이런 볼거리를 제공해야 TV를 본다고 한다면 방송국은 문을 닫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민갑 대중음악평론가는 “여전히 보편성 측면에서 유튜브나 넷플릭스보다 TV, 특히 지상파의 위력이 크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도 “TV에 어떤 콘텐트를 담아야 할지에 대해선 앞으로 치열한 고민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 [영상]제주바다 전복이 사라진다
▶ 세상 쉬운 내 돈 관리 ‘그게머니’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