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파워볼 파워볼중계 스포츠토토 배팅 안전한곳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에서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베트남 외교장관과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18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입국 절차 간소화 등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2020.9.18 youngkyu@yna.co.kr

양국 외교장관은 특히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원활한 왕래를 파워볼사다리 위해 입국 절차 간소화(신속통로)를 제도화하는 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과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지역·국제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또 올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베트남과 파워볼예측사이트 한-아세안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하노이서 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끝)은 18일 베트남 하노이 영빈관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맞은편)과 회담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인 강 장관은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에 입국했다. 2020.9.18 youngkyu@yna.co.kr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저를 첫 외빈으로 맞아주셔서 양국관계의 가까움이 얼마나 특별한 것인가를 장관님과 제가 몸소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양국 간의 중요한 협력 관계가 잘 관리되고 유지, 엔트리파워볼게임 발전해왔다고 생각한다”면서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의 지원 하에서 양국 관계뿐만 아니라 한·아세안 관계가 발전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 장관은 강 장관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공식 방문한외교장관이라는 것에 대해 “양국의 좋은 관계를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민 장관은 또 “비대면 회의보다 이렇게 직접 만나 얘기할 수 있어 더 좋다”면서 “이번 방문은 양국 간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기회”라고 밝혔다.

1박 2일 일정으로 전날 베트남을 방문한 강 장관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하고 인적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긴 격리 기간이 부담돼 베트남에 입국하지 못해 사업상 파워볼잘하는법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많다”면서 양국 간 특별입국 절차를 조속히 제도화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푹 총리는 이에 공감하면서 “가장 중요한 경제 협력 파트너 중 하나인 한국의 기업인 등 필수인력을 위해 더욱 유리한 조건의 입국 절차를 마련하기 위해 국내적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베트남 총리 예방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 장관은 이날 민 장관과의 회담 및 오찬에 이어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동남아시아 최강자로 키워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을 면담하고, 현지 교민 간담회에 참석해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인 강 장관은 이번 방문에서 격리조치를 완전히 면제받았다.

2018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베트남을 방문한 강 장관은 이날 밤 귀국길에 오른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강 장관의 해외 출장은 지난달 초 독일 방문에 이번이 두 번째다.

youngkyu@yna.co.kr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윤지오 ‘적색수배’ 발효 안됐다??
▶제보하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